댓글 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4 23: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꾸미기]1560050565740.jpg

 

수평선 너머 망망대해를 오가는 이들에게 삶의 이정표가 되어주는 것, 변치않고 그 자리에 서서 망부석처럼 한없이 기다리는 저 한점의 불빛.

 

부모는 자식들의 등대이다. 기쁨에도 지나치지 않고 슬픔의 눈물도 속으로 삼켜야 하는 부모의 길. 등대는 혼자 외로워야 한다.

 

세상이 날로 혼탁해지고 있다. 아내가 남편을 죽이고, 부모가 자식을 버리는 일이 더 이상 뉴스가 되지 않을 만큼 빈번해지고 있다.

 

자살이 일상이 되고 있다. 서민이든 유명인사든 느닷없는 죽음으로 그의 인생을 비극으로 끝내버리는 비정한 시대가 우리를 슬프게 한다.

 

우리 삶에 어느 순간 등대가 사라져 버린 때문일까. 누군가를 위해 참고 견디며 기다려주는 이도 없고 그 한점의 불빛을 쫓으며 생()의 방향을 잡아가는 젊은이들도 찾아보기 힘들다.

 

등대없는 세상, 방향없는 허공속으로 모두가 성공만을 쫓으며 미친 듯이 달려나가는 이 불확실성의 시대, 등대가 되어줄 이는없는가.

 

외로움을 견디며 저 수평선의 사선을 넘어오는 이들에게 진정한 인생의 참맛과 행복의 길을 일러줄 등대는 없는가.

 

안타까운 세월만 바위에 부딪혀 산산이 부서지는 하얀 물거품처럼 하릴없이 지나가고 있다.

전체댓글 1

  • 20853
김항호

등대 배가 슨항 하도록 길을밝혀주는 길잡이~인생에 슨항 이란없지만 한점 희망의 불!!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토〉등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