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16 11: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jpg

【영양신문】이기만 기자 = 총선에 출마한 남편을 돕기 위해 목발을 짚고 나선 영주‧영양‧울진‧봉화 지역구 미래통합당 박형수 당선자의 부인 전성림씨(49).

 

그녀의 진정어린 선거운동이 지역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전국에서 가장 넓은 농촌 지역구에 코로나19사태까지 겹친 최악의 선거운동 환경!

 

장터도 들판도 길바닥도 그녀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은 없었다. 그저 남편을 돕는 길이 이길밖에 없으려니 가는 곳마다 무릎을 꿇고 명함을 건네며 큰절을 올렸다.

 

그녀의 발길이 지나간 곳엔 그녀를 칭찬하지 않은 곳이 없었다.

 

선거운동 중 다리를 헛디뎌 발목에 금이 가는 사고도 당했다. 신체의 통증보다 선거를 돕지 못하는 마음의 아픔이 더 컷다.

 

깁스를 하고 목발을 짚고 다시 유권자를 찾아 나섰다. 장터마다 열린 유세장에서 잠시잠시 마이크도 잡았다. “제 남편을 도와주세요. 잘할 거예요. 남편의 고향은 여기지만 제 고향은 여기가 아니어서 너무 속상해요.”

 

산기슭의 논밭을 찾아 엎드려 절하는 가녀린 모습만큼이나 그녀의 진정성 있는 목소리에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그녀의 손을 꼭 잡았다. 그녀는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았다.

 

선거전은 갈수록 치열해졌다. 별의별 소문과 극심한 편가르기에 캠프도 후보도 유권자도 정신이 얼얼했다.

 

그녀는 더욱 몸을 낮췄다. 그녀의 선거운동은 입에 입을 타고 전역으로 번졌다. 저런 부인이 있으면 누구라도 당선되겠다는 소리도 나왔다. 후보인 남편보다 그녀의 인기가 더했다.

 

그녀는 아시아나항공 선임사무장으로 남편의 선거운동을 돕기 위해 휴직하고 선거운동에 뛰어 들었다.

 

부창부수(夫唱婦隨)란 이럴 때 하는 말인가 보다. 백마디 말보다 그녀의 진정어린 행동과 마음씨가 유권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녀의 열정은 마침내 남편의 손에 당선증을 쥐었다. 몸과 마음을 던져 남편을 내조하는 그녀의 모습이 어찌 아름답지 않겠는가.

22.jpg

6.jpg

5.jpg

4.jpg

1.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누가 이 여인에게 표를 주지 않고 배길 것인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