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5 11: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코로나19전국현황.jpg
코로나19 감염증 전국 현황(2020년 5월 15일 기준)@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이기만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회복하면 항체가 거의 다 형성돼 2차 유행이 오면 재감염 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항체가 형성되긴 했지만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최근 코로나19 입원환자 25명을 대상으로 항체 형성 여부를 조사해 그 결과를 공개했다. 25명 모두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중화항체가 생겼다. 중화항체란 바이러스를 중화시켜 무력화시키는 강력한 방패를 말한다.

 

오명돈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중화항체가 생겼다는 것은 환자가 면역력을 획득해 다시는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는다는 뜻이며 세계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지표"라고 말했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25명 모두에게 중화항체가 생겼다는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 다만 이 항체가 얼마나 효과적인지, 얼마라 오래갈지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질본은 이날 브리핑에서 25명 중 12명(48%)의 경우 중화항체가 생겼지만 호흡기 검체 유전자 증폭검사(RT�PCR)에서 양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환자에 따라 중화항체가 형성돼도 바이러스가 완전히 제거되지 않고 체내에 남아 있었고, 남아있는 기간이 다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질본은 12명의 검체를 활용해 1차 바이러스 배양 검사(2회 실시)를 했다. 여기에서 바이러스가 나오지 않았다.

 

한명국 질본 바이러스분석과장은 "유전자 양성이 나온 12명의 환자에게서 바이러스가 나왔지만 살아있는 게 아니라 죽은 바이러스의 조각이었다."고 말했다.

 

한 과장은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에서 만들어지는 중화항체가 방어력이 있는지 현재 명확하게 말하기 어려운 단계"라며 "바이러스가 분리 배양이 되지 않는 것으로 봐서는 어느 정도의 방어력은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도 "배양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확인돼서 전염력이 없거나 굉장히 낮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 과장은 "몸속 방어는 항체뿐만이 아니라 다른 여러 가지 면역반응이 함께 하기 때문에 항체 하나만으로 방어력 유무를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 과장은 "일반적으로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항체가 형성되고, 그러면 바이러스가 사라진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 회복하면 거의 다 항체 생긴다, 전문가 "다시 안 걸릴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