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8 13: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기만정장.jpg
이기만 발행인

또 선거철이 다가왔다. 연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날선 대립이 언론지상을 통해 알려지고 있다.

 

구정권의 기반이었던 자유한국당은 이제 힘없는 야당으로 전락해 여당에 손가락질을 하고, 만년 야당신세였던 여당은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정권을 연장하기 위해 강공으로 밀어붙이고 있다.

 

만만한 게 국민인지 대통령이든 여당이든 야당이든 입만 열면 ‘국민의 뜻’이라며 자신들의 입장을 호도하고 있다. 도대체 국민이 무슨 봉인가. 저들이 말하는 국민은 어떤 국민들인지 정작 국민들은 의아해 하고 있다.

 

날이 갈수록 먹고살기는 힘들고, 일자리는 없는데 발표하는 여론조사기관마다 정부의 성과지표가 좋아지고 있단다. 이 방송에서는 이말을 하고 저 방송에서는 저 말을 한다.

 

언론에서는 사실만을 말하는지 알았는데 이젠 언론도 믿지 못하는 세월이 되고 있다. 보고 싶은 것을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는 세상이 되고 있다. 보기 싫어도 보고, 듣기 싫어도 들어야 하는데 ‘기괴한 소통시대’가 이 세상을 휘감고 있다.

 

많이 배우고, 가진 것 많은 이들이 못 배우고, 없는 이들을 위해 헌신해야 하는데도 그들은 더 욕심을 부린다. ‘아는 놈이 도둑놈’이라고 어려운 시절을 보냈던 이들이 힘 있는 자리에 오르더니 더 횡포를 부린다는 게 민초들의 지적이다.

 

‘이놈저놈 당선시켜 놓으면 국회에만 가면 똑같은 놈이 된다’는 것이 어르신들의 지적이다. 그래도 세상은 누군가가 나서야 하고 힘없는 민초들은 또 이들에게 의지해야 한다. 큰 욕심 없이 지금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어 달라는 작은 소망하나 들어주지 못하는 정치권은 지금 그들만의 정쟁속에서 칼날을 겨누고 있다.

 

선거철만 되면 ‘입에 혀’처럼 굴던 그들이 막상 선거가 끝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표변하는 일을 수십년간 지켜봐야 하는 민초들의 삶. 도대체 누구를 믿어야 하는 것인가 말이다.

 

21대 총선이 2개월여 앞으로 다가왔다. 모든 후보들이 자신만이 적격자라고 부르짖으며 시골 민초들을 찾아다닌다. 이말 저말 필요 없이 선거 때 했던 말만이라도 꼭 지켜달라는 것이 민초들의 부탁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론〉 힘없는 민초들이 바라보는 정치권력의 세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