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는 아이는 줄고, 사망자는 느는 경북의 위기 양극화

10년전 비해 신생아 7천459명 감소, 노령화지수는 전국 2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6 11: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톰기사)태어나는 아이줄고 관련사진(경상북도 전경).jpg
경북도청 전경

 

【이기만 기자】경북지역 출생아 수가 올들어서도 계속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경북지역 출생아 수는 7천68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8천520명보다 9.8%(847명) 감소했다. 지난해에는 출생아 수가 연간 1만6천79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2008년(2만3천538명)과 비교해 10년 사이 무려 31.5%(7천459명) 감소한 것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경북의 합계출산율 (15~49세 가임여성 한 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자녀 수)은 1.17명(전국 0.98명)으로 지방소멸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비해 사망자 수는 2016년부터 출생아 수보다 증가했다.

 

여기에 일자리가 줄어들면서 청년 유출도 끊이지 않고 있다. 청년인구는 주는 반면 고령인구는 날이갈수록 늘어 경북의 노령화지수(인구 100명당 만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는 164.5로 전남(178.5)에 이어 전국에서 둘째로 높다는 것이다.

 

특히 경북도내에서도 군위가 고령화지수가 가장 높고, 의성·청도·청송·영양·영덕 등 6곳도 고령화지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저출산, 고령화 위기상황이 계속되자 경북도는 최근 ‘저출생극복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개최하고 ‘저출산 인식개선 사업 추진을 위한 인구교육 선도학교 지정’ ‘라떼파파 아버지학교 운영’, ‘다자녀 가구 주택 취득세 전액 감면’ 등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74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어나는 아이는 줄고, 사망자는 느는 경북의 위기 양극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