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21 11: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유도.jpg
유도 전지훈련 모습(제공=영양군)

 

【이기만 기자】영양군이 체육계의 전지훈련 장소로 확실한 자리매김을 했다.

 

천혜의 자연환경과 순박한 인심에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지훈련팀 유치에 발벗고 나선 영양군의 치밀한 전략과 적극적인 지원이 낳은 결과다.

 

선후배의 위계가 뚜렷한 체육계의 정서 상 영양군체육회를 비롯한 오운석 영양군유도협회장, 한재웅 영양군배드민턴협회장 등이 상급단체를 접촉하며 읍소한 노력도 빼놓을 수 없다.

 

8월 5일부터 2주간 계속된 이번 하계전지훈련에서 영양군을 찾은 참가팀과 규모는 총 53개 학교 544명이다. 이는 올해 상반기에 있었던 유도동계전지훈련 인원과 비교했을 때 보다 약 200여명이 증가한 수치다.

 

음식, 숙박, 관광 등 지역경제에도 크게 한몫을 했음은 물론이다. 지난 동계유도전지훈련 이후 정체된 지역 소상공인 업체는 잠시나마 활기를 찾았다.

 

소상공인을 비롯한 지역민들도 ‘반짝특수’를 반기는 분위기다. 영양군청 부근의 한 식당주인은 동‧하계 전지훈련으로 건장한 젊은 선수들이 읍내를 활보하는 모습에 생동감이 느껴진다며 체육회 종목단체 회장들이 훈련뿐 아니라 많은 대회를 유치해주기를 바랬다.

 

오도창 영양군체육회장은 이런 저런 인연으로 영양을 찾은 전지훈련팀을 일일이 찾아 격려하며 손을 잡았다. 환영과 감사의 마음에 다음에 ‘반드시’또 오라는 기대가 담겼을 것이다.

 

영양군체육회와 각 종목단체는 이 같은 지역민의 긍정적 여론에 힘입어 추후 전지훈련 유치는 물론, 각종 생활체육대회 유치에 묘안을 짜내야 한다. 체육과 스포츠마케팅 정책의 장려가 ‘투자-소비-비생산적’이라는 관점에서 투자대비 가장 생산적인 산업으로 바뀐 지 오래다.

 

모든 지자체가 전지훈련팀 유치와 각종 생활체육대회 유치에 혈안이 된 이유는 체육인들이 가장 왕성한 소비의 주체이고, 특히 생활체육은 체육과 관광이 결합된 패키지 손님이기 때문이다.

 

영양군이 전지훈련의 메카로 거듭난 만큼 앞으로도 다양하고 많은 전지훈련은 물론 각종 생활체육대회를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

배드민턴.jpg
배드민턴 전지훈련(제공=영양군)

 

태그

전체댓글 0

  • 882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자의 눈] 전지훈련 메카로 자리매김한 영양군, 생활체육대회 유치에 더욱 힘써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