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27 12: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영양군청.jpg
영양군청 전경

 (이기만 기자) 영양군이 마침내 3천억원 예산시대를 열었다.

 

전국에서 인구수가 가장 작은 군 단위 지역으로 분류되는 영양군의 연간 예산이 3천억원을 돌파했다는 것은 괄목할 만한 일이다. 그만큼 다양한 사업을 펼친다는 반증이기 때문이다.

 

영양군의회 의결로 확정된 영양군 예산은 3,035억원. 당초예산 2,800억원보다 8.39% 증가했다. 이가운데 일반회계는 2,784억원, 특별회계는 201억원으로 편성됐다.

 

이 같은 예산증액으로 민선7기의 문을 연 오도창군정은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문제는 이 같은 예산이 대부분 지방교부세나 국·도비 보조금으로 구성돼 있다는 사실이다. 대다수 농어촌 시군의 경우처럼 영양군의 재정자립도는 약 10%수준. 스스로 자립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현실이다.

 

중앙정부와 경상북도 등 상위기관을 바라볼 수 밖에 없는 현실이 여기에 있다. 군의 연간예산이 3천억원으로 증액됐다고 무작정 좋아할 일 만은 아닌 것이다.

 

90%의 군 재정을 보조금 등으로 메워야 하는 현실을 감안하면 결국 한해 벌어 한해 먹고사는 형편이기 때문이다.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서는 주력산업인 농산업의 부가가치를 창출하거나 새로운 미래전략산업발굴이 절실하다.

 

내륙의 섬으로 불릴 만큼 교통상황이 열악한 환경과 2, 3차 산업이 부재한 현실을 타개할 특단의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민선7기 지난 1년 동안의 성과를 보면 지역주민들의 고충과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하고 있다. 고령의 주민들에게 당장의 소소한 어려움을 해결해주는 손길도 꼭 필요하다.

 

그러나 지금 웃는다고 영원히 웃을 수는 없는 것이다. 미래는 지금 준비해야한다. 인구가 줄고, 일할사람이 없다는 다양한 문제의 해법을 반드시 찾지 않으면 지방소멸의 어두운 기차를 탈 수밖에 없는 운명이 되지 않겠는가.

 

새로운 영양건설을 위한 미래전략산업이나 성장동력산업발굴을 위해 지금 영양군이 머리를 싸메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154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영양군, 3천억원 예산시대의 명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