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반딧불이천문대 여름성수기 연장운영

“별의정원”에서 은하수와 함께하는 시원한 여름밤 보내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25 09: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 사진(영양군 반딧불이천문대 야경).jpg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반딧불이천문대 야경사진(출처=영양군)

 

【이상형 기자】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내 반딧불이천문대는 여름 성수기를 맞아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18일 까지 연장 운영한다.

 

영양군 생태공원사업소(소장 장유식) 반딧불이천문대는 아시아 최초 밤하늘보호공원으로 지정된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내에 위치해 전국에서 가장 별 보기 좋은 곳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번 성수기 기간 동안 평소 오후 1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하던 천문대의 개관시간을 오전 10시부터 밤 11시까지 3시간 연장, 휴관일인 월요일에도 개관을 하여 밤하늘보호공원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최대의 편의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별빛 생태관광 명품화사업으로 추진된 「별생태체험관(구 반딧불이 생태학교)」도 새 단장을 마치고 재개관을 앞두고 있어 방문객들에게 더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은 지난 7월 극장 개봉된 애니메이션 “별의 정원”의 배경이 된 곳으로 도시 속 많은 빛과 함께 지내며 잃어버리고 살던 수많은 별들과 은하수를 밤하늘보호공원에서는 쉽게 접할 수 있다.

 

장유식 생태공원 사업소장은 “매년 더워지는 요즘 청정 수하계곡, 수많은 별과 은하수에 반딧불이까지 평소 우리가 잊고 살던 아름다운 것들을 통해 올여름의 더위와 지친 심신을 달래 보는 것은 어떨지 권해 드린다.”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67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반딧불이천문대 여름성수기 연장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