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9 11: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꾸미기]1559913020993.jpg
오도창 군수와 본사 이기만 대표이사(오른쪽에서 두번째)가 손을 맞잡고 있다

 

【영양】이상형 기자=이달말 창간을 앞두고 있는 ‘영양신문’ 이기만 대표이사를 비롯한 본사 사장단이 지난 7일 영양군청을 방문, 오도창 군수와 환담을 가졌다.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영양군청을 방문한 본사 이기만 대표이사, 정승화 주필, 이상형 영양TV 국장 등 3명은 오도창 군수와 유수호 부군수를 차례로 예방, 취임 1주년에 즈음한 오도창 군수의 소회와 향후 영양신문과의 상생적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오도창 군수는 “영양이 문향의 고장이지만 지금까지 이렇다할 영양중심의 언론사가 없어 지역민들의 자존심이 상했을 것”이라며 “이제 영양군이 생긴이후 처음으로 영양신문이라는 지역중심의 지면신문이 탄생하게 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지역에서 세상으로 향하는.jpg

 

오군수는 이어 “영양은 산좋고 물좋은 천혜의 자연자원과 역사적 유산이 즐비해 영양신문사에서 많은 홍보를 통해 군민들의 자존심을 높이고 아울러 외지관광객들을 유입하는 통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언론이 선두에서 제 역할을 하고, 행정이 이를 뒷받침해 준다면 군정발전은 당연한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본사 이기만 대표이사는 “인구 1만7천여명의 작은 영양에서 신문을 발행한다는 것이 용기가 필요할 만큼 오랜 고민을 거듭했다”며 “그러나 크고 화려한 것이 아니라 작지만 강한 것이 더욱 중요하고, 문향의 본향인 영양군의 발전과 출향인사들과의 연대, 인근 청송, 영덕, 안동시 등 시군과의 연계성을 고려해 창간을 결심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꾸미기]1559880060031.jpg
유수호 부군수(왼쪽 첫번째)와 이기만 대표이사(오른쪽 맞은편)이 환담하고 있다

 

이어진 유수호 부군수와의 환담에서도 영양신문의 향후 진로와 군정과의 보조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이 쏟아져 나왔다.

 

유 부군수는 “경북농촌지역이 시간이 갈수록 저출산, 고령화가 심각한 사회문제가 대두되고 있어 젊은층의 인구유입이 시급한 문제가 되고 있다”며 “영양신문이 다양한 홍보를 통해 살기좋은 고장이라는 이미지를 부각하게 되면 영양을 찾는 이들의 발길이 증가할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푸른영양, 맑은언론.jpg

 

이기만 대표이사와 동행한 본사 주필겸 편집국장인 정승화 주필은 “영양군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간접인프라를 확충하고, 인구유입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영덕~상주간 도로의 접근성을 높이고, 인구증진을 위한 영양군과 영양신문간의 공동 캠페인을 펼쳐나가는 방안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도창 군수는 본사 사장단과 환담에 이어 기념촬영을 하는 등 시종일관 웃음을 띄며 영양군정의 올바른 방향에 대해 이기만 대표이사와 의견을 개진하는 등 영양신문의 창간에 큰 기대를 표시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1

  • 33750
남미진

영양신문의 발전을 기원합니다 널리읽히고 전파되어 번성하시길 기원합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양신문 사장단 오도창 군수 예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