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4 11: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꾸미기_박종득 회장.jpg
박종득 회장

 

【포항】정승화 기자=삶이 힘들 때마다 우린 거리로 나선다.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살까. 모든이들은 행복한데 나만 불행한 것 같은 생각을 누구든지 한번쯤 하기 마련이다.

 

그럴 때 보약처럼 힘을 내게 하는 것은 치열한 삶의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는 새벽일터. 바로 농수산물 도매시장이다. 동이 채 트기도 전부터 시작된 그들의 삶은 잠시도 딴생각을 할 수 없는 ‘생(生)의 현장’ 그 자체다.

 

농어촌 도시인 경북 포항에는 이런 삶의 현장이 2개소가 있다. 바로 어민들의 땀방울과 죽도시장상인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포항수협 죽도위판장과 사과와 배, 배추 등 각종 과일과 채소를 생업으로 새벽을 여는 사람들이 모이는 경북능금농협 공판장이 있다.

 

2일 새벽 4시 포항시 북구 흥해읍 동해대로변에 위치한 포항능금농협 공판장의 첫새벽을 여는 박종득회장과 아내 권용희씨(56). 일출도 잠이 든 그 시각, 이들 부부가 먼저 새벽 공판장 가게 문을 연다.

 

꾸미기_1559599724303.jpg
박종득 회장의 삶의 보금자리 경북능금조합 45번 가게 전경

 

45번 중매인이 그들의 명패. 과일과 함께 해온 30여년의 세월. 이들부부는 이름대신 45번 중매인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져 있다. 돌이켜보면 불과 어제같은 세월이지만 신혼초부터 시작한 과일과의 인연은 이제 그들의 삶이 돼버렸다.

 

“배운 것없이 먹고살려고 하니 노점상 밖에 없었어요. 포항에 취직하러 왔다가 뜻대로 안돼 트럭으로 시작한 과일노점상이 결국 저의 천직이 됐네요.”

 

경북 봉화군 법전면 풍정리가 고향인 박회장은 가난한 농민의 아들로 태어나 집안형편으로 고교졸업후 일터를 찾아 나섰다고 한다. 막노동부터 식당일까지 돈이 되는 일이라면 닥치는 대로 했던 세월이었다. 지금의 부인을 만나고 가장이 되면서 시작한 일이 거리에서 과일을 판매하는 노점상.

 

꼬맹이 같았던 딸셋 아들 하나 등 4명의 자식들은 벌써 장성해 부모와 함께 가족회사의 일원이 됐다.

 

박회장이 과일 도,소매업에서 유통회사로 진출한 것은 지난 2007년. 구리시에 주소를 둔 「강원제일유통」과 속초에 있는 「신선농업법인」이 그가 이끄는 유통회사들이다.

 

꾸미기_1559599726745.jpg
박종득 회장의 부인 권용희 사장이 손님들에게 팔 수박을 고르고 있다

 

그래도 그의 모태는 포항에 있는 경북능금농협 중매인 45번이다. 그곳을 지키는 이는 아내인 권용희씨. ㈜사계절이라는 법인으로 포항과 경주, 영덕, 울진 등 경북동해안지역 농협 하나로마트와 대형식당 등에 과일을 납품하는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

 

“저는 평생 과일장사를 해오면서 철칙처럼 지켜오는 게 있어요. 바로 고객에 대한 신뢰와 신선한 농산물을 공급하는 겁니다. 물건이 좋지 않으면 언제든지 교환해 드립니다. 농부의 땀방울이 농산물을 만들 듯 신뢰와 성실한 자세가 소비자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의 이같은 성실성에 동참해 함께 길을 걸어가는 직원들만 60여명. 자신이 걸어온 길을 따라오는 자녀들과 직원들을 보면 항상 흐뭇한 마음과 함께 모든 이들이 성공한 장사꾼으로, 사업가로 일어서는 것이 그의 작은 소망이다.

 

“전반적인 경기침체로 과일장사도 예년 같지 않습니다. 각종 행사나 야유회 등이 많이 열려야 덩달아 과일도 잘 팔리는데 요즘은 그야말로 불경기예요. 그동안 쌓아온 단골손님과 고정거래처를 중심으로 발로 뛰고 있습니다만 어려운 경기의 벽을 넘기가 쉽지 않네요”

 

요즘처럼 먹고살기 힘든 불경기의 한파가 30년 과일장사를 해온 ‘과일의 달인’ 박회장에게도 버거운 느낌이다. 그만큼 삶이 팍팍해지고 고달파졌다는 얘기일 게다.

 

가난한 농군의 아들로 태어나 거리의 노점상에서 일약 경북지역 최고의 과일 도매유통회사의 대표로 일어선 박종득회장. 무슨 일이든 한 우물을 꾸준히 팔면 언젠가는 최고가 될 수 있다는 삶의 가치를 그는 보여주고 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65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스토리 경북인〉과일노점상에서 경북최고의 도매유통상이 된 박종득회장(58)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