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1 13: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승화.jpg
정승화 취재/편집국장

 

 

삶이 각박해져 비정한 세상이지만 그래도 혈육의 정은 인간사에 있어 가장 끈끈한 정이라 할 수 있다. 무쇠보다 더 단단하게 맺어진 혈육의 힘은 어쩌면 몸과 마음의 정(情 )과 혼(魂)이 결합돼 있어 어느 누구도 끊어놓을 수 없는 우주의 법칙이 작용하기 마련이다.

 

동물도 그럴 진데 하물며 사람이야 어떻겠는가. 먹고살기가 힘들어 지면서 이런 혈육의 정도 점차 엷어지고 있는 세태에 살고 있지만 그래도 보편적인 우리네 삶에 있어 가족 간의 연대는 행복의 원천이 될 수밖에 없는 게 인간사이다.

 

지난 5월 22일 경북 영양군에서는 이런 혈육의 애틋한 정을 엿볼 수 있는 ‘아버지와 딸’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바로 오도창 영양군수와 그의 딸이 사연의 주인공.

 

오도창 영양군수.jpg
오도창 영양군수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아버지를 위해 유세차에 올라 상대후보에 대해 유세한 것이 허위사실유포로 발목이 잡혀 천직인 공직을 잃을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풀려난 것이다.

 

오군수와 함께 선거전을 펼쳤던 상대후보인 박홍렬 전 후보가 이들 부녀를 선거법 위반으로 고소한 것은 지난해 7월. 그동안 국민참여재판과 선고공판을 거쳐 마침내 5월 22일 선고유예판결이 있기까지 약 10개월동안의 시간이 이들 부녀에게는 마치 어둠속의 터널과 같은 긴 시간이었을 것이다.

 

지난 2월 20일 국민참여재판 이후 3월 대구지법 제11형사부에서 오군수의 딸에게 벌금 250만원을 선고할 때만 해도 그녀는 삶이 무너지는 것 같지 않았을까.

 

군수선거에 출마한 아버지를 위해 비록 현직 공무원 신분이지만 유세차량에 올랐던 그녀가 설마 선거법 위반혐의로 수개월동안 마음고생을 하고, 자칫 공직을 잃을 위기에 처하게 될 것을 상상이나 했겠는가.

 

그녀의 아버지이자 영양군수에 당선된 오군수역시 자신의 선거출마로 인해 딸이 평생직장을 잃을 위기에 처하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그 마음이 어떠했을지 능히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공직을 수행하면서도 늘 딸의 선거재판과정을 지켜보고, 상대후보였던 박홍렬 후보측과 화해를 이끌어 내기 위해 얼마나 애를 썼겠는가.

 

그런 노력의 결실이 마침내 지난 4월 15일 영양군청에서 가진 오도창군수와 박홍렬 전 후보간의 기자회견이었다. 영양발전을 위해 그동안의 갈등과 반목을 없애고 화합하자는 것이 핵심이지만 그 이면에는 1개월후에 있을 오군수 딸의 선고재판을 염두에 둔것은 능히 짐작이 가고도 남았다.

 

오도창 영양군수(왼쪽)와 박홍열 전 후보.jpg
오도창 영양군수(좌)와 박홍열 영천시장애인복지관장

 

이날 박홍렬 후보는 대승적 차원에서 오군수 딸에 대해 고소를 취하했으니 재판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니겠는가.

 

이런 아버지의 노력 덕분에 오군수 딸은 3월 12일 국민참여재판에서 공직을 잃을수 있는 25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고도 약 2개월후인 5월 22일 사실상 무죄판결의 효능을 가져주는 ‘선고유예’를 받은 것이다.

 

이날은 장장 10개월여 동안 ‘군수와 공무원’, ‘아버지와 딸’의 미묘한 역학관계속에서 이들 부녀의 가슴앓이와 갈등, 두려움이 일시에 해소되는 날이었을 것이다.

 

평생을 공무원으로 살아온 오군수에게 있어 공직자의 길은 어쩌면 삶에 있어 가장 가치로운 길로 여겨졌을 것이다. 그러니 자신의 딸도 아버지의 길을 따라 공직에 몸담았을 것이 아닌가.

 

그런 딸이 자신으로 인해 삶의 기반을 잃을수 있는 구렁텅이에 빠진후 다시 살아난 모습을 보면서 ‘군수의 자리’와 ‘아버지의 자리’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는 시간이 되었을 것이다.

 

동물이든 사람이든 가장 소중한 것이 자식이 아닌가. 이제 오도창 군수는 공직자로서도, 아버지로서도 제자리를 찾았다. 딸을 걱정하는 아버지의 애틋함과 가슴앓이를 훌훌 털어버리고 이제 영양군민의 진정한 리더로서 진취적인 발걸음을 걸어야 할 때이다.

 

〈정승화 취재/편집국장〉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27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월(日月)칼럼〉 아버지와 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